정성수 시인의 홈입니다.


 로그인  회원가입 Category : Category

어떤 변명
정성수  (Homepage) 2009-04-22 23:51:11, 조회 : 4,322, 추천 : 177








어떤 변명 / 정성수

내가 너를 사랑한 것이 잘못이라면 봄동산에 꽃들이 수줍게 피어 있었기 때문
내가 너를 사랑한 것이 잘못이라면 코밑이 거뭇거뭇해질 때까지 내 가슴이 비어 있었기 때문
내가 너를 사랑한 것이 잘못이라면 너희 집 창문에 밤새도록 불이 켜져 있었기 때문

내가 너를 사랑한 것이 죄라면 너와 횡단보도를 건널 때 자꾸만 옆구리에서 파란 신호등이 깜박거렸기 때문
내가 너를 사랑한 것이 죄라면 네가 비에 젖어 어느 집 처마 밑에 쪼그리고 앉아 떨고 있었기 때문
내가 너를 사랑한 것이 죄라면 그 겨울 춥다며 은근히 내 어깨에 기대왔기 때문

그게 아니다
그게 아니라고 입으로는 수없이 변명을 했지만
내가 나를 속일 수는 없었다.

너는 나를 잃어버렸다 그것도 모자라 잊어 버렸다.
그러나 나는 너를 잃어버렸어도 끝끝내 잊지는 않았다.


창조문학신문
선생님 잘 보았습니다. ^^ 2009-04-23
00:26:02

 


정성수
진짜루 감솨하므니다. 2009-04-23
02:11:35



창조문학신문
잃어버렸어도 잊지않았다.

강력한 시어입니다.
2009-04-23
09:12:30

 


창조문학신문
선생님의 홈페이지 주소는 [시마을]입니다. 2009-04-27
15:56:25

 


편집장
시인의 약력 란에 약력 좀 올려주세요 ^^ 2009-05-08
15:52:04

 


편집장
창조문학신문 http://www.ohmywell.com 의 왼쪽 메뉴 녹색바탕에서 선생님의 작품을 확인하실 수 있습니다. 거기서 선생님의 줄을 클릭하십시오. 2009-05-09
00:28:08

 


편집장
[정성수 시인 프로필]

- 전북 익산 출생.
- 「학력」원광대학교 공과대학 전기공학과, 동 교육대학원 공업교육.
- 「학력」전주교육대학교, 동 교육대학원 상담교육.
- 「시집」창 외 「동시집」학교종 외
- 「산문집」말걸기 외
- 「실용서」글짓기, 논술의 바탕 외
- 「수상」제11회 공무원문예대전 동시 부문 국무총리상 및 수필부문 행정안전부장관상
- 「수상」제3회 전북교육대상.
- 「수상」제24회한국교육자대상.
- 「수상」제5회한국농촌문학상.
- 「수상」제18회세종문화상.
- 「수상」제15회교원문학상.장관상.대통령상 수상 외 다수
- 월간 [한국문단] 특선문인

- 이하 생략
2009-05-09
11:49:54

 


이상지
오!!!우리 선생님이 동영상에 나오다니!!!!오오!! 2009-05-12
15:29:04



편집장
[정성수 시인 프로필]

- 전북 익산 출생.
- 「학력」원광대학교 공과대학 전기공학과, 동 교육대학원 공업교육.
- 「학력」전주교육대학교, 동 교육대학원 상담교육.
- 「시집」창 외 「동시집」학교종 외
- 「산문집」말걸기 외
- 「실용서」글짓기, 논술의 바탕 외
- 「수상」제11회 공무원문예대전 동시 부문 국무총리상 및 수필부문 행정안전부장관상
- 「수상」제3회 전북교육대상.
- 「수상」제24회한국교육자대상.
- 「수상」제5회한국농촌문학상.
- 「수상」제18회세종문화상.
- 「수상」제15회교원문학상.장관상.대통령상 수상 외 다수
- 대한민국교육문화대상 수상
- 월간 [한국문단] 특선문인

- 이하 생략
2009-05-16
10:13:58

 


백유은
저를 가르쳐 주셔서 감사해요.
매일매일 행복하세요~
-백 유은 올림-
2009-09-18
10:57:53



  수정하기   삭제하기   추천하기   목록보기

번호 분류 제목 작성자 작성일   추천 조회
15  보름달    정성수 2009/06/17 85 1087
14  마침표    정성수 2009/05/30 113 1072
13  스승과 선생    정성수 2009/05/14 104 1027
12  선악과善惡果    정성수 2009/05/13 88 1116
11  목련    정성수 2009/05/13 114 933
10  이 세상에서 가장 훌륭한 요리사    정성수 2009/05/12 86 1074
9  대한독립만세  [1]  정성수 2009/05/11 106 965
8  이팝꽃에 대한 기도 *  [1]  정성수 2009/05/10 107 1084
7  구멍 論 -  [1]  정성수 2009/05/04 94 951
6  대조    정성수 2009/04/28 94 1032
5   등대  [1]  정성수 2009/04/27 106 1119
4  이면 裏面  [3]  정성수 2009/04/24 91 996
3 인사말씀  정성수 시인입니다  [3]  편집장 2009/04/23 100 1035
2 일반  정성수 선생님 여기요  [1]  편집장 2009/04/23 113 927
 어떤 변명  [10]  정성수 2009/04/22 177 4322

    목록보기 1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 skin by zero