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의 그림을 클릭해 주세요. 이성이 시인의 첫시집 기사입니다.


이성이 시인의 홈입니다

창조문학신문사의 [신춘문예 왕중왕 전] 왕중왕 시인입니다.

문학뉴스 한국문단 서울문학신문

 로그인  회원가입 Category : Category



Message
선택하신 게시물이 존재하지 않습니다

페이지 이동

Copyright 1999-2017 Zeroboard / skin by zero

♣ 어떤 사랑에 대해 / 이성이 (창조문학신문 [신춘문예 왕중왕 전] 왕중왕 시)


설거지를 하다 그릇끼리 끼었다
하나가 등 뒤에서 껴안은 상태인데
흔들어도 보고 세제를 발라 살살 달래 봐도
도대체 떨어지지 않는다
오롯한 집중, 자세히 보니
신기할 정도로 꽉 붙어버렸다
서로 다른 그릇이 이렇게 부둥켜안으려면
그럴 수밖에 없는 어떤 이유가
서로의 몸에 음각(陰刻)으로 새겨져 있었을 게다
오랫동안 서로를 찾았을 것이다
싱크대 모서리에 깨지지 않을 만큼 탁탁 쳐도
떨어지는 것이 아니라 더 깊게 포개지는
불안조차 더 큰 결합으로 만들어버리는
숨찬 저들의 포옹
더 이상 그릇 구실을 못하게 된
결사적인 포옹이 눈부시다
꼭 낀 유리그릇 한참 만지작거리다가
옆에 그대로 놔둔다

때로는 사랑만이 필요할 때가 있다
(다음날인가, 둘은 저절로 떨어졌다)